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국제환경News] 마크롱, 기후변화 드라이브 시동…美 기업·과학자 유치 본격화
 · 추천 : 0
 · 글쓴이 : 관리자
 · 조회 : 352
 · 작성일 : 17-06-08 13:5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1&… [76]
마크롱, 미국 파리협정 탈퇴 후속조치 나서…환경단체·과학자 만나 의견청취

정부 대변인 "보름 뒤 파리협정 틀 뛰어넘는 목표와 행동계획 제시"

'두고 봅시다' 트럼프와 마크롱(오른쪽)의 강렬한 악수(브뤼셀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브뤼셀 미국 대사관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파리 기후협정 탈퇴선언 직후 미국 과학자와 기업인들에게 보낸 '러브콜'의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프랑스 정부는 파리 기후협정에 명시된 자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보다 더 강도 높은 클린에너지 정책도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국무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새 정부의 목표는 파리협정의 틀에서 우리가 제시한 목표치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향후 5년간의 목표치와 구체적인 정책추진 방안을 담은 정부의 청사진이 보름 후쯤 제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마크롱 대통령과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은 지난 6일(현지시간) 과학자들과 기업인, 환경단체 관계자들을 잇달아 면담하고 의견을 청취했다고 카스타네르 대변인은 전했다.

프랑스 정부의 구상에는 탄소 배출가격을 높게 안정적으로 책정하고 저탄소 사업의 보상을 늘리는 탄소가격 하한제(Carbon price floor)와, 기후변화 관련 금융체계 점검, 원자력 의존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신(新)재생에너지 정책이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프랑스 정부는 마크롱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협정 탈퇴선언 직후 긴급 담화를 통해 밝힌 내용의 후속조치도 착수했다.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과학자들과 기후변화 문제에 관련한 혁신에 관심이 많은 기업인을 프랑스로 유치하기 위한 웹사이트가 조만간 구축된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일 밤(파리현지시간) 트럼프의 파리협정 탈퇴선언 직후 엘리제궁에서 프랑스 대통령으로선 이례적으로 영어 연설을 통해 "미국의 과학자, 공학자, 기업인, 시민들은 프랑스에서 우리와 함께 기후변화의 구체적인 해법 마련을 위해 함께 일해보자"고 제안했다.

파리 기후협정은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담하도록 한 기존 교토기후체제(2020년 만료)의 한계 극복을 위해 선진국과 개도국을 불문하고 195개 당사국이 모두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하도록 한 다자조약이다. 

각 참여국이 설정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해 지구의 평균온도가 산업화 이전과 대비해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자는 목표다.

yonglae@yna.co.kr

최신 유행 트렌드 총집결(클릭!)

 

공지사항 | 인재채용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RSS서비스 안내 | 자유게시판 | Site Map | 찾아오시는길 | Contact us Login | Intranet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