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국내환경News] '산사태를 막아라'…2만1천여 취약지 주민 대피체계 구축
 · 추천 : 0
 · 글쓴이 : 관리자
 · 조회 : 1,501
 · 작성일 : 17-07-03 15:2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2&sid2=25… [309]
산림청 산사태 예방지원본부 운영…지진·산불 피해지 예방활동 강화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태풍 난마돌과 장마전선 북상으로 전국 곳곳에 폭우 피해가 속출하고 산사태 위험이 커진 가운데 산림청이 산사태 예방과 대응 활동에 힘을 쏟고 있다.

산사태 위험이 있는 강릉의 산불피해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청은 지난 3월 산사태 방지 종합대책을 세워 관련 기관에 전달한 데 이어, 산사태 위험이 큰 기간인 지난 5월 15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산사태 예방지원본부를 운영하며 전국의 산사태 예방·대응 상황을 총괄한다.

산사태 예방지원본부는 산림청장을 본부장, 산림청 차장을 부본부장, 산림보호국장을 총괄담당관, 산사태방지과장을 상황실장으로 구성돼 있고, 위기경보 수준별 비상 근무조를 가동한다.

전국 17개 시·도, 226개 시·군·구, 5개 지방산림청, 27개 국유림관리소 등 모두 275개 기관에 산사태 예방 상황실이 설치돼 기상 상황에 따라 주의단계(태풍·호우주의보 발령)부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가 유지된다.

최근 10년간 산사태 발생현황

강릉·삼척 등 최근 대형 산불이 났던 피해지는 응급복구, 지역주민 피해 예방·대피 체계를 강화했으며, 토양층이 지하수 등의 영향으로 중력에 의해 서서히 아래 방향으로 밀리는 '땅밀림' 발생지역 대응은 관계기관·지자체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대형 산불 피해지는 지반이 약해져 토사유출에 취약한 만큼 집중호우 대비해 마대 쌓기 등 응급복구를 하고, 지방산림청·지자체 등과 협조체계를 강화한다.

경주 지진 피해지 주변과 경남 하동, 전북 완주, 강원 정선 등 땅밀림 지역도 사전 예방활동을 철저히 하고 있다.

지난달 말 현재 전국 2만1천406곳의 산사태 취약지역에는 주민 대피체계를 구축하고 산사태 예·경보를 제때 발령해 위기 상황에서 신속한 대피를 유도한다.

산림청은 최근 산림 분야 국가안전 대진단을 통해 현장 조치와 보수·보강을 마쳤으며, 상반기 담당자 훈련과 교육도 지속해서 실시했다.

사방댐 등 사방시설은 유지 관리 매뉴얼에 따라 정기 및 수시 점검과 정비를 하고 있으며, 올해 추진 중인 사방시설은 최대한 빨리 완공되도록 했다.

김용하 산림청 차장은 "산림재해로부터 안전한 국토를 실현하기 위해 올해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도 산사태 정보 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산사태 위험이 있거나 발생하면 관계기관의 대피안내를 신속히 따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yej@yna.co.kr

 

공지사항 | 인재채용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RSS서비스 안내 | 자유게시판 | Site Map | 찾아오시는길 | Contact us Login | Intranet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