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국제환경News] “비행기 타기 전에 커피 컵을 돌려주세요” 런던 개트윅 공항의 친환경 실험
 · 추천 : 0
 · 글쓴이 : 관리자
 · 조회 : 43
 · 작성일 : 19-06-11 05:40

평소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는 사람도 비행기 여행을 앞두고는 망설이게 됩니다.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가 봤자 보안검사 전에 다 마시거나 버려야 하죠. 면세구역 안에서 음료를 사는 경우라도 기내에는 차가운 음료만 들고 탈 수가 있습니다. 짐도 많은데 텀블러까지 챙기는 것이 귀찮은 것도 사실이고요.
 
환경을 생각하고 싶지만 여행을 앞두면 무너지는 분들을 위해, 영국 런던 개트윅 공항에서 한 달 간의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씻어쓰는 테이크아웃 컵을 공짜로 빌려주고, 5곳의 컵 체크인 장소에 놓고 가게 하는 겁니다.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10(현지시간)부터 개트윅 공항 남 터미널의 스타벅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커피를 살 때 재사용 가능한 테이크아웃컵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 컵은 비행기를 타기 전 매장 외에도 게이트와 가까운 4곳의 수거장소에 되돌려놓을 수 있습니다.
 
전세계 공항 중 최초로 실시하는 이번 실험에는 2000개의 씻어쓰는 컵이 사용됩니다. 매일 250명의 고객이 일회용컵 대신 재사용컵을 선택한다면 이번 실험이 끝나는 한 달 뒤까지 약 7500개의 일회용컵을 아낄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스타벅스와 함께 이번 실험을 시작한 시민단체 허버브’(Hubbub)공항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통해 만일 쓰레기를 줄이는 일이 쉽고 간편해진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제 행동에 옮길지확인하는 게 목표라고 합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7월 영국 커피체인점 중 최초로 일회용 종이컵에 5펜스(75)라떼 부담금을 부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모인 돈이 이번 개트윅 공항 실험 등에 사용됩니다. 영국인들은 연간 25억개의 일회용컵을 사용하고 있고, 개트윅 공항에서는 연간 700만개의 일회용 컵이 소모되고 있다네요.
 
빌려쓰고 돌려놓는 테이크아웃 컵, 솔깃하지 않으신가요? 물론 공항이라는 한정된 공간이기에 가능한 실험이지만, 수거 시스템만 갖춰진다면 충분히 쓸모가 있을 것 같습니다. 테이크아웃 컵에 든 커피를 다 마셨는데 길에는 쓰레기통이 없고, 버스를 타려 하면 기사님은 화내셔서 당황해보신 분들은 특히 공감하실 것 같네요.
 
출처: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경향신문


 

공지사항 | 인재채용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RSS서비스 안내 | 자유게시판 | Site Map | 찾아오시는길 | Contact us Login | Intranet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