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국내환경News] 한·중 과학자, 미세먼지 해결 위해 지혜 모은다
 · 추천 : 0
 · 글쓴이 : 관리자
 · 조회 : 5,008
 · 작성일 : 19-08-12 09:08
민·관 투트랙 연구체계 구축… 대기오염 개선 양국 싱크탱크 역할

동북아 지역의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한국과 중국의 과학자들이 한데 모인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한․중 양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을 위한 ‘제1차 한·중 대기질 공개토론회(SKAF, Sino-Korean Air quality Forum)’이 12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양국의 과학자 2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미세먼지 예보와 확산 계산(모델링) 기법, 항공 및 위성관측 등 대기오염과 관련된 전 분야의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자유롭게 토론한다.

특히 그동안 양국이 한자리에서 다루기 힘들었던 동북아시아 지역의 월경성 대기오염에 대한 다양한 연구 결과들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월경성 대기오염이란 미세먼지, 황사 등 국경을 넘어서 장거리로 이동하는 대기오염물질을 의미한다.

아울러 포럼 참여 과학자들은 양국의 주요 대기오염 심화지역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측정, 분석 및 배출량 산정 연구결과를 토대로 자국 내 대기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방안도 제안한다.

또한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상대적으로 앞서있는 항공 및 위성 관측 연구 분야도 소개돼 중국 측 참여 과학자들에게 의미 있는 연구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포럼에는 서울대, 북경대 등 양국을 대표하는 과학자 20여 명이 참석한다. 한국 측은 박록진 서울대 교수가, 중국 측은 장린 북경대 교수가 대표 과학자 역할을 맡았다.

특히 박록진 교수와 장린 교수는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함께 대기질 계산(모델링) 및 분석 분야를 연구한 전문가들이다. 또한 고위급(시니어) 과학자를 대표하는 송철한 광주과학기술원 교수와 왕즈파 중국과학원 교수는 대기오염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이번 포럼을 제안하고 추진한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한·중 대기질 포럼은 기존 대기질 공동연구단과 공조, 민·관이 두갈래(투트랙) 연구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 정부의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두뇌집단(싱크탱크)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에너지데일리(http://www.energydaily.co.kr)

 

공지사항 | 인재채용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RSS서비스 안내 | 자유게시판 | Site Map | 찾아오시는길 | Contact us Login | Intranet
Copyright